롯데관광개발이 드림타워 개발금 만기일을 1년 연장하는데 성공했습니다

롯데관광개발이 지난 한 해 동안 제주 드림타워 프로젝트를 위해 조달한 7000억원의 차입금을 만기일 당일 1년 연장하는 데 성공하여 재무적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이러한 연장 결정은 회사가 직면한 다양한 도전에 대한 대응책 중 하나로 등장했습니다. 그러나, 회사는 여전히 몇 가지 과제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환사채(CB) 발행 이후 주가 하락이 계속되면 채권자들이 조기상환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이는 회사에 추가적인 금융적 압박을 가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수천억원에 이르는 누적 적자와 호텔 업계의 회복세가 부진한 상황도 추가적인 고려 요소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롯데관광개발 대주단은 30일에 열린 회의에서 만기 연장에 동의한 상태에서 연 이자율에 대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초기 차입금의 연 이자율이 4.1%에서 5.9%였던 것에 비해, 이번 연장으로 연 이자율이 최대 2배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어 있습니다. 이에 따라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연장으로 인한 금융적 부담 외에도, 지난 4월에 감사인으로부터 받은 ‘계속기업가치 불확실’ 지적에 대한 대응도 필요합니다. 감사인은 차입금 만기 도래 및 해외 CB 조기 상환권 행사 가능 기간 도래로 인해 장기성 부채가 유동부채로 대체되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유동부채가 유동자산을 초과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롯데관광개발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채권단과의 협의를 통해 리파이낸싱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으나, 아직까지는 대주단과의 만기 연장에 그치고 있습니다. 해외 CB에 대해서는 조기상환이 이뤄질 경우 새로운 CB 발행을 계획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더 나아가, 최근의 주가 하락은 채권 보유자들이 조기 상환을 요구할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특히, CB를 주식으로 전환하는 것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러한 요구는 회사의 금융적 어려움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현재 드림타워 복합 리조트 부문에서는 부진이 예상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재무적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카지노 부문은 긍정적인 신호를 보이고 있지만, 드림타워 부문에서는 여전히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드림타워 부문은 올해 3분기에 21.9% 감소한 741억원의 매출과 22.8% 확대된 84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습니다. 이와 대조적으로, 카지노 부문은 올해 3분기에 184.5% 증가한 997억원의 매출과 29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여 흑자 전환했습니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러한 상황에서 주가 하락으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이번 만기 연장으로 차입금에 대한 연이자율이 상승하는 점은 추가적인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IB업계에서는 “만기를 연장하면 2020년보다 기준금리가 올랐기에 연이자율 조정도 따를 수밖에 없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sources from resopp-sn.org) 롯데관광개발은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 대한 전략을 신중히 고민해야 할 시점에 있습니다. 계속해서 금융적 지원 및 업계 동향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며 효과적인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内容结束

By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