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3회 우승의 ‘페이커’ 이상혁, 네번째 우승 도전한다

오는 19일 오후 5시 뉴진스와 HEARTSTEEL의 오프닝 세리머니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이 열린다.

2023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한국(LCK) 대표 T1과 중국(LPL) 대표 웨이보 게이밍 선수단을 초청, 소감과 각오를 밝히는 결승전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2년 연속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 진출한 T1은 통산 네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T1을 대표하는 선수인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은 "한국에서 LoL 월드 챔피언십이 열리는 해마다 진출하지 못했지만 올해에는 한국 팬들 앞에서 결승전을 치르고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라고 밝혔다. 이상혁은 또 "작년 미국에서 열렸던 결승전에서 패배한 이후 팀이 전체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기 때문에 올해에도 어려운 여정을 뚫고 결승전에 올라왔고 흔치 않은 기회이자 감사한 기회를 좋은 결과로 마무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번 롤드컵에서 빼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T1의 정글러 '오너' 문현준은 "스포츠는 질 때도 있고, 이길 때도 있다. 작년 롤드컵에서 졌다고 좌절하기 보다는 기량을 회복하고 더 발전시키기 위한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했기에 또 한 번 우승에 도전할 기회를 잡았다"라고 말했다.

T1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은 "웨이보 게이밍의 서포터 'Crisp' 리우칭송이 3대1로 이긴다고 이야기했다고 들었다"라면서 "웨이보 게이밍이 강한 상대이기 때문에 어려운 승부가 되겠지만 우리가 3대2로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결승전 오프닝 세리머니에 출연하는 HEARTSTEEL과 뉴진스도 미디어데이에 참가했다.

올해 롤드컵 주제곡인 'GODS'(갓즈)를 부른 뉴진스도 미디어데이에서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GODS'가 기존에 불러왔던 노래들과 다른 분위기의 곡이어서 소화하기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뉴진스는 "고민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지만 가사와 분위기 안에 선수들의 치열한 노력과 경쟁, 성취가 들어 있다는 것을 파악했고 작년에 롤드컵을 우승한 '데프트' 김혁규의 일대기라는 것까지 접하면서 그런 분위기를 담아내려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T1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이 결승행을 확정지은 이후 "뉴진스 나와"라고 외친 것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재미있고 신기했다. (quotes from resopp-sn) 팬 여러분들과 소통하는 앱에서도 이러한 이야기가 있었고 언급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밝혔다.

딜런 자데자 라이엇 게임즈 CEO는 "한국의 선수들과 팬들이 아니었으면 이스포츠가 지금과 같은 수준의 글로벌 현상으로 발전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번 주 일요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결승전은 단순한 게임을 넘어 최고가 되기 위한 투쟁이라는 관점에서 스포츠맨십의 정점을 의미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sources from resopp-sn.org)

By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