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파’와 ‘히트’로 최고점찍은 넥슨, 2023년 신작으로 신고점 노린다

넥슨 일본법인이9일 도쿄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2022년 4분기와 연간 연결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은 신작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히트2’의 흥행 성공과 ‘메이플스토리’, ‘피파 온라인4’, ‘던전앤파이터’ 등 대표 라이브 서비스 타이틀의 견조한 실적을 바탕으로 2022년 4분기와 연간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넥슨의 2022년 총매출은 3조 3,946억 원이며 전년 대비 29% 상승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3% 상승한 9,952억원, 순이익은 전년 대비 13% 감소한 9,629억 원을 기록했다.

2022년 4분기의 매출은 7,783억 원, 영업이익은 1,05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분기 대비 49%, 269% 상승했다. 그러나 순이익이 -761억 원을 기록하며 -136%를 기록했다.

‘던전앤파이터’ IP를 모바일로 재탄생시킨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과 넥슨 대표 IP 중 하나인 ‘히트’를 MMORPG로 재해석한 ‘히트 2’의 활약으로 넥슨의 연간 모바일 매출은 전년 대비 41% 증가했다.

(quotes from resopp-sn)

뿐만 아니라 대표 게임인 ‘메이플스토리’와 ‘피파 온라인 4’도 좋은 성과를 유지함과 동시에 중국 ‘던전앤파이터’가 매출 반등에 성공하며 PC 온라인 매출도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2022년 한국 매출은 전년 대비 38% 증가했고, 국내 매출 비중 또한 60%로 확대됐다. 매출 상승의 요인으로는 신작들의 흥행과 이용자 친화적 운영을 꼽았다. 뿐만 아니라 오는 3월 9일에 PC, 모바일, 콘솔 풀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할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를 시작으로 ‘프리시아 전기’, ‘퍼스트 디센던트’, ‘마비노기 모바일’, ‘워헤이븐’ 등의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2023년 1분기 전망 실적도 공개했다. 9일 환율 기준으로 넥슨이 예측한 2023년 1분기 매출은 약 1,167~1,256억 엔(약 1조 1,200억 원), 영업이익은 453~525억 엔(약 4,357억 원), 순이익은 344~398억 엔(약 3,308억 원)이다.

넥슨 일본법인의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험난한 글로벌 경제 환경에 불구하고 넥슨의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9% 성장했고, 올 1분기에도 28~3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장기적인 관점으로 자사의 강점인 라이브 운영에 집중해 이용자 만족도를 높여 좋은 성과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By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