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우ㆍ여포ㆍ손견 딸 3명이 맞붙는다…’진삼국무쌍M’의 매력은-

넥슨이 지난 10월 24일 예약을 시작한 '진・삼국무쌍 M'이 호쾌한 무쌍 액션을 모바일로 이식하면서 삼국지를 선호하는 유저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무엇보다 주목받는 것은 무쌍류의 호쾌한 액션이지만, 이 게임의 무장에는 관우와 여포, 손견의 딸 3명이 출전, 이들이 서로 맞붙으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진삼국무쌍M'에는 위촉오가 아니라 위촉오진, 기타의 5개 진영이 존재한다. 총 5개 진영에서 등장하는 51종의 무장을 수집할 수 있으며, 승급 과정을 통해 더욱 강력한 캐릭터로 성장시킬 수 있다. 또한 장비 성장 시스템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코스튬과 무기를 장착하고 강화할 수 있으며 캐릭터 스킬의 능력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

이중 촉나라에는 오호대장의 필두인 '관우'가 있고, 그의 딸 관은병도 무장으로 등장한다. 그녀는 관우의 딸로, 관평, 관흥, 관색의 누이다. 놀라운 기량 덕에 호신술 삼아 배웠던 무예에서 재능을 발휘한다. 터무니 없는 괴력을 지녔으나 본인에게는 자각이 없는 괴력의 미소녀로 그려진다.

오나라의 손견은 용맹한 호랑이로 잘 알려져 있다. 반동탁연합군에서 선봉을 맡아 낙양에 가장 먼저 입성한 인물이다. 손상향은 그의 딸로, 밝고 쾌할하며,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다. 무예에도 일가견이 있으며, 전장에서는 가장 먼저 적진에 돌격할 정도로 저돌적이다. 그 무예와 아름다운 용모로 '궁요희'라고 불린다.

기타 진영에는 여포와 초선, 여령기가 있다. 절세의 미녀 초선도 눈에 띄지만 무예의 극한에 달한 여포의 딸 여령기도 주목할 만 하다. 여령기는 여포의 딸로,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무에를 지녔으며, 용맹 또한 뛰어나 솔선하여 전선에 나선다. 역경을 이겨내는 곧은 심지를 지녔으나, 과거의 경험 때문에 고독에 약한 면도 있다.

독보적인 ‘무쌍’ 액션을 창조한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의 ‘진・삼국무쌍’은 20년 넘게 수많은 시리즈를 선보이며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전장의 무수한 적들을 단 한 번의 액션으로 쓸어버리는 코에이식 호쾌한 액션성은 삼국지 서사와 어우러지며 실제 무장이 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최신 시리즈인 ‘진・삼국무쌍 8’은 전작과는 다르게 신규 무장과 공격의 감칠맛을 강화한 스테이터스 공격 등이 추가되며 게임을 더욱 풍부하게 구성했다.

넥슨이 선보이는 ‘진・삼국무쌍 M’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진・삼국무쌍 8’ 기반의 모바일 게임이다. ‘황건 평정’, ‘낙양 쟁란’ 등 ‘진・삼국무쌍 8’의 세계관을 관통하는 삼국지 스토리를 고스란히 담아내 몰입감을 선사하며, 서사의 주요 사건은 다채로운 컷신으로 선보이기도 한다.

‘진・삼국무쌍 M’은 자신만의 무장을 구성할 수 있는 ‘전법 조합’과 건물 건설을 통해 다양한 성장 노선을 구축할 수 있는 ‘본영 시스템’을 도입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인다. 캐릭터 스킬에 해당하는 ‘전법’은 개별 무장만이 보유한 ‘고유전법’과 자유롭게 장착 가능한 ‘변동전법’으로 구성된다. 다양한 전술 상황에서 유저 고유의 메타를 고안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캐릭터의 능력치와 영향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 특정 전장이나 조건에서 유저가 조합한 전법을 통해 전장을 승리로 이끄는 희열을 경험할 수 있다.

또 다른 성장의 재미를 제공하는 ‘본영 시스템’은 ‘본영’ 내 다양한 목적의 건물을 건설 및 경영할 수 있으며, 무장 성장에 필요한 재료와 각종 아이템을 획득하거나 자원을 거래할 수 있다. 또한 무장을 성주나 내정관으로 임명해 내정 보너스를 얻을 수 있으며, 무장 임무 파견을 통해 추가 경험치 획득이 가능하다.

(quotes from resopp-sn)

(sources from resopp-sn.org)

By admin